대한민국NO1 브레이크에듀 유학원★ 영국어학연수 캐나다어학연수 미국어학연수 몰타어학연수 아일랜드어학연수 뉴질랜드어학연수 호주어학연수 필리핀어학연수 가족연수 한달살기 호주워킹홀리데이 영국워킹홀리데이 뉴질랜드워킹홀리데이 캐나다어학연수 캐나다어학원,캐나다어학연수준비,어학연수,캐나다,캐나다어학연수비용,미국어학연수,미국어학원,미국어학연수준비,미국비자,미국,미국어학연수비용,호주어학연수,호주어학원,호주어학연수준비,호주어학연수비용,필리핀어학연수,필리핀어학원,필리핀어학연수준비,필리핀가족연수,필리핀영어캠프,필리핀조기유학,필리핀유학,필리핀,필리핀어학연수비용,필리핀어학연수추천,호주워킹홀리데이,호주워킹,호주워킹홀리데이비자,호주워킹홀리데이비자신청,호주워킹홀리데이비용,워킹홀리데이 가족연수 영국어학연수준비 영국어학연수추천 런던어학원 뉴질랜드어학연수비용 아일랜드어학연수비용 아일랜드워킹홀리데이 몰타어학연수추천 몰타유학원 몰타가족연수

Extra Form
날짜 2018-04-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카디프에서 워홀 중인 Edgar 입니다. 
오늘은 아주아주 좋은 소식을 하나 들고 왔습니다..!!
카디프라는, 워홀러의 불모지에서 one job도 아닌 two job 을 구했다는 사실...!! 
그 어려운 걸 제가 해냈습니다.. 

second job 에 대한 갈망은 계속 있었습니다. 
영국까지 왔는데 한인마트에서만 일을 계속 하는 건 너무나 어리석다고 생각했어요. 
그치만 한인마트에서 일하는 게 생각보다 수입이 좋고 메리트가 커서 포기하지는 못하겠어서 
두번째 잡은 경험을 목표로 구하게 되었죠. 

그렇다고 CV를 왕창 만들어서 열심히 돌아다닌 것도 아니에요. 
되게 안일하게 생각하고 Indeed 사이트에서 구인공고가 올라올 때마다 온라인으로 계속 지원을 했죠. 
아마 3-40개 정도 지원했던 것 같아요. 
온라인으로 하는 건 거의 보지 않는다고 하더라구요. 

1.jpg




그러던 중, 문자가 옵니다. 
제 CV가 받아들여졌고, 인터뷰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긴거죠. 
연락이 온 곳은 Tiger Tiger 라는 클럽이었습니다. 
'클럽'이에요. 여러분. 영국의 어느 클럽 혹은 펍에서 동양 남자가 일하는 걸 볼 수 있는거죠?
저는 처음에 믿지 않았어요. 반신반의 하는 마음으로 인터뷰를 보러 갔습니다.

인터뷰는 진짜진짜 간단했어요.
기본적인 신상털이를 했고,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그만 둘 건지 계속 할 건지 물어봤어요. 
저는 마트에서 일을 first job 으로 안고 가고 여기서는 파트 타임으로 일하고 싶다고 했는데 
웨일즈놈들 왜이렇게 쿨한건지.... 원하는대로 해주겠다고 하더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게 바로 다음 날 저는 트레이닝을 받고 주말에 일을 했습니다.

2.jpg




죽고 싶었어요... 그 날은 카디프가 1년 중 가장 정신없는 날... 럭비경기가 있는 날이었으니깐요.... 
저는 저녁9시부터 일을 시작했고 처음에는 French 아조씨들을 서빙하더니
저녁 12시부터는 클럽이 오픈하면서 수많은 사람들 사이를 요리조리 피해가며 cup collecting 을 했습니다..
아직은 바텐더로서 트레이닝이 되지 않았기에 처음에는 무조건 Floor staff 로서 일을 해야했기에 
저는 새벽3시까지 열심히 컵을 수집했습니다...
그리고 3시부터 5시까지 열심히 마감을 하고... 집에 오니 아침 6시더라구요. 
그리고 또 몇시간 안 자고 마트 일을 갔었는데, 마치 이건 군대에서 당직 서던 느낌이더라구요. 

그렇게 저는 한달 째 버티고 있습니다. 
주말에는 거의 좀비가 되고 있어요. 살이 쫙쫙 빠지고 있답니다...
그치만 저는 이 곳에서 job 을 구한 게 정말 큰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로컬 친구들과 로컬 잡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건 영국 워홀러에겐 큰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열심히 노력해야겠다고 마음먹는 하루하루입니다. 


그런데, 여러분. 영국의 세금은 살짝 어렵습니다.
특히나 저처럼 Second job 을 구한 경우에는 살짝 계산을 해야할 필요가 있어요. 
지금부터 소득과 세금에 대해서 한번 제대로 설명을 해보려고 합니다. 
아마 이 글을 보는 많은 분들이 어학연수 목표를 두고 계신 것 같아 살짝 아쉽기는 하지만, 
워홀을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자그마한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고 한번 진지하게 임해보겠습니다. 
실제 저는 영국 정부 홈페이지를 샅샅이 뒤져가며 정보를 얻었습니다. 

1) Minimum Wage

첫번째로 이야기드리는 게 바로 최저임금입니다. 
영국의 Minimum Wage 는 살짝 어이 없게도 age에 따라 다릅니다.

3.jpg



올해 4월부터 최저임금이 인상되었는데요.

그 결과 저는 여기 나이로 26살이기 때문에 시급 7.83 파운드를 받습니다.

가끔 너무 늦게 온 게 아닌가 살짝 상심이 컸었는데, 이걸 보니깐 잘 왔다는 생각이 드네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같이 일하는 친구들이 대부분 갓 성인이 된 18,19살이기 때문에 제가 우월해지는 느낌이에요. 

(그치만 과연 minimum wage 를 잘 지키는 곳이 얼마나 있으까요..... )


2) Income Tax 


두번째로 소개드릴 건 Income Tax 입니다. 

일단 먼저 알아야하는 건 영국의 회계년도는 해당 년 4월부터 다음 년 3월까지에요. 

이 기간 동안의 수입을 총 합쳐서 기준을 내리는데요.

기준은 다음과 같습니당.


4.jpg



영국은 Personal Allowance 라고 있어요. 약간 따지면 최저생활비용? 같은 거죠. 

만약 제가 이번 회계년도에 총 소득이 11,500 파운드가 넘지 않았다면 저는 Income Tax 를 안 내게 됩니다. 

그치만 11,500파운드가 넘어가면 넘어간 금액의 20% 를 Income Tax 로 내야하는 것이죠. 

그리고 이 Income Tax 는 나중에 환급 요청을 할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은 제가 나중에 하게 되면 다시 알려드리도록 할게요)


3) NI Tax


NI Tax 는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하여튼 뭐 NI 가 National Insurance 니깐 그에 따른 Tax 를 내는 것 같아요. 

NI Tax 의 rate 는 다음과 같습니당


5.jpg



Category 가 여러가지가 있지만 저희는 A만 신경쓰면 됩니다. 

Income Tax 와 마찬가지로 얼마정도까지는 NI Tax 를 부과하지 않는데요. 

만약 주당 162 파운드 이상이라면 그 이상의 금액에 대해서 12%를 부과하죠. 


4) Second Job 


Second Job 의 경우에는 살짝 다릅니다.


6.jpg




즉, 이미 First Job 에서의 소득이 있기 때문에

Second Job 의 소득에는 아예 Basic rate 를 적용하는 거죠. 

아까 보신 것 처럼 First Job 에서 연소득 11,500 파운드 미만일 경우에는 Income Tax 를 떼가지 않지만 

Second Job 에서는 그냥 받은 만큼 20% Income Tax 를 떼가는 겁니다. 

ㅠㅠㅠㅠㅠㅠ 너무하지 않나요. 그 뭐 얼마나 된다고 코묻는 돈을 뺏어갑니까...

저는 그래서 사실 Second Job 인 Tiger Tiger 에서 최저임금도 받지 못한 채로 일하는 거나 마찬가집니다.

고생은 그렇게 하는데....


그렇지만,


7.jpg



NI Tax 의 경우에는, 만약 Second Job 이 First Job 보다 적게 벌 경우, NI Tax 를 떼가지 않습니다. 

그나마 다행이죠...? 밑에 예시도 잘 나와있어요. 


결국 Second Job 의 경우에는 소득의 20% 만 Income Tax 로 내고, NI Tax 는 내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니깐 만약 영국서 투잡을 하려고 한다면, 이 부분을 잘 고려해서 

과연 내가 이렇게 해서 돈을 효율적으로 벌 수 있을 것인가를 고민해보셔야 해요!!!! 

아니면 그냥 저처럼 다 경험이다~ 라고 생각하면서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구요. 



그래서 오늘 제가 하고 싶은 말은, 

카디프로 워홀 오시는 분 안 계신가요...?

저도 처음에 카디프라는 도시를 선택할 땐 마냥 두렵고 걱정이 앞섰습니다. 

그냥 어학연수라면 고민이 없었겠지만, 워홀이라면 당연히 상당한 모험이라고 생각합니다. 

그치만 결국 어디서든 일은 구하기 마련입니다.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만 있으면 안 될 건 없습니다. 

저 자신조차 카디프에서 투잡을 할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어요. 

그치만 이제 제가 하나의 예시가 되었으니깐요. 

물가로 저렴하고 사람 살기 좋은 카디프에서 성공적인 워홀을 꿈꾸실 분은 연락주세요..!!




※ 브레이크에듀 네이버카페 '영국뽀개기' 에 "말갈족족장스님" 님께서 작성해주신 글입니다.



  1. [Cardiff(카디프) of Alice] 10. Bigmoose coffee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카디프 Celtic은 12월 마지막주 + 1월 첫째주는 크리스마스 휴일이에요! 저도 휴일을 정신없이 보내고,  여독이 남아있어서....  글 올릴시간이 없었네요. 오늘은 학원 런치클래스 선생님께서 추천한 카페입니다 :) Bigmo...
    Category카디프 Views232
    Read More
  2. [Cardiff(카디프) of Alice] 9. CAFE CITTA (전통 이탈리아 식당)

    안녕하세요! 그동안 업데이트를 자주 못해서!! 기회가 될때마다 올릴려고 합니다 :) 저는 외식을 자주하는 편은 아니에요 ㅜㅜ!! 아무래도 학원다녀오면 몸이 너무 힘들어서... 주방에서 점심 간단하게 해먹고... 낮잠잤다가 배고파서 깨면 저녁먹는 패턴으로 ...
    Category카디프 Views217 날짜2019-12-15
    Read More
  3. [Cardiff(카디프) of Alice] 8. CHAI ST. INDIAN STREET KITCHEN (인도 식당) | 카디프의 앨리스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글올리네요 ^,^ 요즘 정신이 없어서 글을 못썼어요 ㅠㅠㅠ!! 그만큼 카디프생활을 즐기고 있다는 증거겠죠? 그동안 많은 곳을 다녔는데 차분하게 업데이트 하도록 할게요 :) 영국 외식물가가 비싼건 알고 있으시죠? 근데 한국이랑 ...
    Category카디프 Views193 날짜2019-12-14
    Read More
  4. [Cardiff(카디프) of Alice] 7. 카디프 중앙도서관(Cardiff Central Library)

    안녕하세요!! 오늘은 카디프 시내를 돌아다니다 보면 자주 마주치는!! "카디프 도서관" 을 안내드리려고 해요!! 한국에 있을땐 시간날때마다 동네 도서관을 방문하곤 했었는데!! 여기서 도서관을 만나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ㅠㅠ!! 그동안 가봐야지 하고 생각만...
    Category카디프 Views333 날짜2019-11-17
    Read More
  5.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391 카디프 마지막 정보는 영화관입니다.

    안녕하세요. 떠날 때를 아는 현명한 사람 Edgar 입니다. 시작부터 슬프네요. 카디프 생활기를 쓰기 시작한 지 어언 1년이 다 되어갑니다. 그동안 썼던 글을 잠잠히 읽어보고나서 마지막 글을 쓰게 되네요. 마치 해리포터 시리즈 처럼 가면 갈수록 어둡고 우울...
    Category카디프 Views369 날짜2018-12-03
    Read More
  6.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385 카디프 오조오억배 즐기기 : 아이스링크

    여기, 김연아의 나라에서 온 한 청년이 있습니다. 카디프에서 열심히 일을 하며, 영어 공부를 하며, 생활고에 시달리며 살고 있지만 연아킴의 긍지를 잊지 않으며 언젠가는 빙상에 서서 세상을 바라보겠다고 다짐하곤 하죠. 그렇게 빙.신 이 되기를 꿈꾸며 지...
    Category카디프 Views297 날짜2018-11-28
    Read More
  7.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379 카디프 오조오억배 즐기기 : St Fagans

    안녕하세요~~~~~~~~~~~~~~ 간만에 쉬는 날이라 기분이 좋은데 아침 일찍 눈이 떠져 굉장히 상심한 Edgar 입니다. 그런 김에 글을 또 하나 작성하려고 합니다. 이제 정말 Cardiff 에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어요. 3주 정도 남은 시점에서 다시 한번 Cardiff ...
    Category카디프 Views252 날짜2018-11-21
    Read More
  8.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357 카디프에서 가기 좋은 여행지 다섯 - Caerphilly

    안녕하세요! Cardiff 에서의 생활을 마무리짓고 있는 Edgar 입니다. 사실, 저는 워킹홀리데이 2년 이라는 시간 동안 카디프에서 1년을 살고자 했고 나머지 1년은 다른 곳에서 살아보려고 했어요. 그래서 이제 곧 있으면 스코틀랜드의 수도 Edinburgh 로 떠나게...
    Category카디프 Views245 날짜2018-11-13
    Read More
  9.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336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특급정보!!!! Student Night

    안녕하세요! Cardiff 에 관한 알쓸신잡을 항상 가지고 오는 워홀러 Edgar 입니다. 오늘은 특별히, 9월 ~10월 중에 카디프에서 어학연수, 혹은 워홀을 하실 분들을 위한 특급 정보입니다.!! 바로 Student Night 입니다. Cardiff 로 말할 것 같으면 지역경제의 7...
    Category카디프 Views255 날짜2018-11-08
    Read More
  10.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291 Cardiff City 프리미어 입성 후 첫 경기 직관!

    안녕하세요. 요새 열일하고 있는 Cardiff의 알리미 Edgar 입니다. 저번에 말씀드렸던 대로 Cardiff City 가 저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2부 리그를 졸업해버렸습니다. Open Car Parade 를 보면서 엄청 신났었는데 벌써 18-19 시즌이 개막을 해버렸네요..? 게다가 ...
    Category카디프 Views260 날짜2018-10-25
    Read More
  11.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289 카디프에서 가기 좋은 여행지 넷 - Tenby (feat. Glamping)

    안녕하세요 카디프에서 거진 1년 가량 개처럼 일하고 있는 Edgar 입니다. 언제나 영국에서 새로운 것을 실행에 옮기며 제 자신을 혹사시키고 있는 한 때 언제나 그렇듯 무엇이든 해야한다는 일종의 강박감 덕분에 'Glamping' 이라는 새로운 시도를 하고야 말았...
    Category카디프 Views344 날짜2018-10-20
    Read More
  12.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267 오션*드 캐*비언베이 뺨치는 Cardiff International Pool

    안녕하세요, 요새 정신줄 놓고 사는 카디프 워홀러 Edgar 입니다. 참으로 오랜만에 글을 쓰네요. 이제 워홀 1년이 다 되어가는 시점이라 생각도 많아져 이도저도 아닌 삶을 살고 있답니다. 그치만 많은 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다시 한번 키보드에 보잘것 없는 ...
    Category카디프 Views255 날짜2018-10-17
    Read More
  13.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256 제가 한 번 카디프공항을 이용해보았슴니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돌아온 카디프 워홀러 Edgar 입니다. 하 요즘 너무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 같아요. 몸도 마음도 많이 지쳐가는 즈음에 저번 여름 휴가를 떠올려봤는데요. 아, 카디프공항을 이용했던 걸 공유해야겠다! 라는 마음이 갑자기 들더라구...
    Category카디프 Views408 날짜2018-09-18
    Read More
  14.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239 카디프에서 가기 좋은 여행지 셋 - Porthcawl

    안녕하세요!!!! 요새 자주 보이는 Cardiff 워홀러 Edgar 입니다. 카디프에서 너무나도 즐겁고 스펙타클한 삶을 보내고 있기에 글로 소개해드리고 싶은 부분들이 너무 많은데요. 그치만 제가 투잡을 뛰는 관계로 시간이 너무 없어서 이렇게 많이 밀렸네요.ㅠ ...
    Category카디프 Views301 날짜2018-08-25
    Read More
  15.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234 영국 운전면허증을 발급받다!

    안녕하세요~~~~~ 카디프 워홀러 Edgar 입니다. 오늘도 Day-off 를 맞이하여 집에 쳐박혀서 뭐 딱히 하는 건 없고 글을 쓰네요.. 흑 이번에는 그동안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도 한 번도 시도하지 못했던... 마치 다이어트나 금주 같은 영국 운전면허증 신청 및 ...
    Category카디프 Views5144 날짜2018-08-23
    Read More
  16.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225 카디프에서 가기 좋은 여행지 둘 - Barry Island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돌아온 Cardiff 워홀러 Edgar 입니다. 간만에 쉬는 날을 맞이하여 그간 있었던 일들에 대한 글을 써보려 합니다! 바다의 사나이 해병으로서 바다수영을 굉장히 좋아하는 저는 카디프에 오기 전부터 계속해서 바다를 꿈꾸며 기대감에 부풀...
    Category카디프 Views357 날짜2018-08-19
    Read More
  17.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145 오늘도 평화로운 중고나라 Car Boot Sale

    안녕하세요!! 한가로운 주말의 오후에 인사드리는 카디프 워홀러 Edgar 입니다!! 날씨가 엄청 좋아졌어요. 간만에 햇볕이 쫙 들어오는데 왜 영국애들이 그렇게 sunshine 에 열광하는지 알 것 같더라구요.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날씨가 좋아야지만 경험할 수 있...
    Category카디프 Views373 날짜2018-04-23
    Read More
  18.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137 카디프에서 투잡 뛰기!? 그리고 세금 관련 정보 투척

    안녕하세요! 카디프에서 워홀 중인 Edgar 입니다. 오늘은 아주아주 좋은 소식을 하나 들고 왔습니다..!! 카디프라는, 워홀러의 불모지에서 one job도 아닌 two job 을 구했다는 사실...!! 그 어려운 걸 제가 해냈습니다.. second job 에 대한 갈망은 계속 있었...
    Category카디프 Views1284 날짜2018-04-20
    Read More
  19.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129 그냥 마트가 일반 커피라면 이 곳은 T.O.P

    안녕하세요! 카디프에서 열심히 노동 중인 Edgar 입니다. 간만에 돌아오게 됐네요. 아무래도 요새 너무 바쁘다보니. 오늘은 그동안 제가 알았던 마트의 세계에서 살짝 더 further 한 마트 계의 T.O.P를 소개하려 합니다. 사실, 이 곳을 알게 된 건 하나의 작은...
    Category카디프 Views377 날짜2018-04-12
    Read More
  20. [카디프에드가서살아보자] D+103 이사를 한다면 꼭 들려야 할 Top3 장소

    안녕하세요 카디프 워홀러 Edgar 입니다.!!! Celtic 어학원에서의 3개월이 끝이 나면서 자연스럽게 내 사랑 Lumis 와도 연을 끊게 되었어요... 영국 정착 첫 3개월 간 너어어어어어어어무 좋은 그야말로 핫플레이스에서 살았기 때문에 계속 살고 싶다는 생각이...
    Category카디프 Views501 날짜2018-03-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XE1.11.6 Layout1.1.1